“이디가 이추룩 변헌 거 보염수과?” 

-아버지 고영일이 찍고 40년 뒤 아들 고경대가 다시 찍은 제주-

 

사진가 고영일과 고경대는 아버지와 아들 사이입니다.

아버지 고영일은 1960~70년대의 제주 일상을 기록했습니다. 그리고 40여 년 뒤 그의 아들 고경대는 아버지가 찍은 곳을 찾아다니며 같은 곳 다른 풍경을 촬영했죠.

그들의 사진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40여 년의 간극을 한눈에 보여줍니다.

고경대는 “아버지의 사진은 생명력을 잃은 옛 사진이 아니라 지금 봐도 그 순간의 느낌을 그대로 간직한 살아 숨 쉬고 있다”며 제주 방언으로 “이디가 이추룩 변헌 거 보염수과?”(여기가 이토록 변한 게 보이나요?)라고 물었습니다.

고경대는 2011년부터 ‘고영일 사진 따라하기’라는 이름으로 사진작업의 과제를 설정하고 제주에서 사진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.

 

다음은 지난 9월 서울 충무로에서 열린 사진전 ‘부전자전’ 작품 중 일부입니다.

(이미지를 마우스로 ‘왼쪽 → 오른쪽’으로 밀어보세요)

40년의 시간 차 속에

옛 모습을 찾기 어려운 곳도 있지만,

월의 풍화 속에도

제 모습을 지킨 곳들이 눈에 띕니다.

(마우스를 왼쪽 모서리에 클릭한 뒤 오른쪽 아래 모서리로 밀어보세요)

(마우스를 왼쪽 모서리에 클릭한 뒤 오른쪽 아래 모서리로 밀어보세요)

(마우스를 왼쪽 모서리에 클릭한 뒤 오른쪽 아래 모서리로 밀어보세요)

(마우스를 왼쪽 모서리에 클릭한 뒤 오른쪽 아래 모서리로 밀어보세요)

여러분

“이디가 이추룩 변헌 거 보염수과?”

(여기가 이토록 변한 게 보이나요?)

고영일-고경대 부자가 남긴 제주의 과거와 현재

제주의 아름다움만큼은 참 여전합니다.